로그인 |회원가입

고객센터 1644-0147

투자전략&톡속보

천연가스 공급 부족, 에너지 대란을 경계하는 유럽
관리자 2021-12-29 17:00:09 3774

지정학적 리스크와 공급 부족으로 유럽의 천연가스 가격 급등


원자재는 올해 성과가 가장 좋은 자산군 중 하나로 꼽을 수 있다. CRB 원자재지

수는 YTD로 38% 가량 상승했다. 코로나19 이후 수요의 회복, 공급망 차질, 정부

의 정책과 다소 부정적이었던 기후 여건이 겹치면서 비단 원유 뿐만 아니라 산업

금속과 농산물 등 주요 원자재 가격의 오름세가 나타났다. 원자재 가격의 가파른

상승은 기업의 생산비용 부담 및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졌다. 다만 하반기 이후에는

수요의 회복 탄력이 다소 약화되고 가격 안정을 위한 정부의 조치들이 이어지면서

주요 원자재 가격들은 비교적 안정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천연가스는 여타

원자재들과 대비되는 흐름이 나타나고 있다. 지정학적 리스크와 공급 부족이 유럽

의 천연가스 가격 급등을 야기했다.





러시아와의 정치적 갈등이 유럽의 천연가스 공급 불확실성을 높여

러시아가 야말-유럽 가스관 공급을 중단하면서 유럽의 천연가스 가격이 천정부지
로 올랐고, 미국과 유럽 천연가스 가격 간 괴리도 급격히 커졌다. 미국은 자체적인
조달이 가능한 반면 유럽은 수입 의존도가 높은 탓이다. 비싼 값에 팔기 위해 아
시아로 천연가스를 수송하던 배들이 유턴해 유럽으로 향하고 있기도 하다. 유럽은
지리적 이점을 기반으로 주로 러시아에서 배관가스를 공급받는데, 노드스트림 2
승인 이슈, 우크라이나 사태 관련 러시아와 NATO의 갈등 심화 등으로 가스 공급
이 끊길 수 있다는 경계감이 커지고 있다. 계절적으로 천연가스의 수요가 늘어나
는 시점에 정치적 불확실성이 유럽 내 에너지 대란을 장기화시킬 수 있다.




천연가스 수급 불균형이 이어지며 유럽 내 인플레이션을 자극할 가능성

정치적인 이슈 외에도 유럽에서는 바람 세기가 약해지며 풍력발전이 감소해 이를
대체하기 위한 천연가스 발전 수요도 증가하고 있는데, 천연가스 생산량은 제한되
면서 수급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다. 천연가스전 투자 지출이 줄어들었고, 유지 및
보수작업에 들어간 플랜트, 자연재해 발 가동 중단 등 여러 요인들이 생산 차질을
야기했다. 천연가스는 메탄을 주성분으로 하기 때문에 중장기적으로 생산능력을
늘리기 위한 투자가 집행될 가능성도 낮다. 지난 11월 기후변화당사국총회
(COP26)에서 주요국들은 미국과 EU를 필두로 2030년까지 전 세계 메탄 배출량
을 2020년 대비 최소 30%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메탄 서약에 합의
했다. 천연가스의 수급 불균형이 당분간 이어질 수 있고, 천연가스 가격과 전기 요
금이 연동된다는 점에서 유로존의 인플레이션 압력도 높아질 수 있는 요인이다.








하나금융투자